[TODAY] 2018년 1021<일요일>
 

광주전남닷컴 로고

주요 메뉴

경제ㆍ산업 < 경제일반

담양대나무축제, 평소의 2배 이상 ‘소비효과’ 보여

- 축제 기간 소비효과 103%, 외지인 매출 93%

담양 기사입력 2018년07월17일 17시49분
  • +글씨크게보기
  • -글씨작게보기
  • 기사스크랩
  • 메일로 보내기
  • 프린터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주소복사http://www.gjnews.co.kr/news/16857

 





  2년 연속 문화관광최우수축제인 ‘담양대나무축제’의 지역소비효과가 평소의 2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빅데이터 전문기관 ㈜빅디퍼(대표 강한림)의 최근 발표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문화관광축제가 열린 전국 45개 지자체에서 축제기간 1일 평균 KB국민카드 결제액을 전년도 1일 평균 카드 결제액과 비교해 그 증가분을 백분율로 나타낸 수치를 분석, 축제 소비효과를 산출했다.
 
  담양대나무축제의 지역 소비효과는 103%로 축제기간에 지역 내 소비가 평소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같은 수치는 분석대상 축제 44개 중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순위다.
 
  이는 축제 기간의 총매출액 규모를 보여주기보다는 축제 기간에 평소보다 카드 결제액이 얼마나 증가했는가를 보여주는 지표인 셈이다.
 
  또 축제기간 동안 다른 지역에서 방문한 외지인의 카드결제액 비율을 분석한 결과, 담양대나무축제는 93%로 외지인 유인 소비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축제기간에 카드 결제 이용자의 성별 비율은 여성이 57%로 남성(43%) 보다 많았다.
 
  축제기간 동안 지역 내 카드지출 내역을 보면 평균적으로 도소매 소비 29%, 숙박 및 음식비 58%, 오락 및 기타 소비 14% 등으로 숙박 및 음식비의 비중이 가장 컸다.
 
  이 밖에도 담양대나무축제 기간 지역 내 1인당 평균 카드 결제액은 4만4천원 수준을 보였다.
 
  군 관계자는 “카드결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지역축제의 경제효과를 보다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지표를 제시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고 말하며, “숙박 및 음식비에 편중된 소비를 분산시키기 위해 볼거리, 즐길 거리, 살 거리 등에 대한 지속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공감버튼 공감해요 < 0 > 기사 신고
잼잼코믹스 기사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광주전남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