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8년 0423<월요일>
 

광주전남닷컴 로고

주요 메뉴

경제ㆍ산업 < 산업일반

전남도 제안 섬의 날 확정…섬 마케팅 잰걸음

-2019년 첫 기념행사․지구촌 섬발전 컨퍼런스 전남 개최 등 나서-

전남 기사입력 2018년03월03일 13시55분
  • +글씨크게보기
  • -글씨작게보기
  • 기사스크랩
  • 메일로 보내기
  • 프린터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주소복사http://www.gjnews.co.kr/news/15933

 전라남도가 지난 2016년 국가기념일로 ‘섬의 날’ 제정을 제안한 결과, 2019년부터 매년 8월 8일로 ‘섬의 날’이 확정됨에 따라 첫 기념행사와, 지구촌 섬발전 컨퍼런스의 전남 개최를 준비하는 등 섬 마케팅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3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섬의 가치를 높이고 중요성을 기념하기 위해 매년 8월 8일을 섬의 날로 하는 도서개발 촉진법 개정안이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전라남도는 ‘섬의 날’ 제정을 계기로, 관광, 생태, 문화 자원의 보고이자 미래 잠재 성장동력으로서 섬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특히 청정 서남해안 갯벌과 해양생태자원, 해산물 홍보를 통해 섬 관광 활성화는 물론 수산물 소비 촉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섬의 날’은 지난 2016년 8월 전남지역 한 공중파 방송사가 주최한 ‘섬의 날 제정’ 토론회에서 처음 제기됐다. 이어 9월 당시 이낙연 전라남도지사(현 국무총리)가 시도지사협의회에 제안해 제정 추진에 급물살을 탔다.
 
이후 2017년 1월 대국민 공모를 거쳐 섬 전문가 간담회를 통해 8월 8일로 지정됐다. 이는 국민들이 기억하기 쉽고 먹거리·볼거리가 풍부해 휴가철 섬 관광활성화에 적합하고 8이 섬의 무한한 발전가능성(8=∞)을 상징한다는 점이 반영됐다.
 
개정된 도서개발촉진법은 9월께 시행되며, 이에 따라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는 2019년 8월 8일 개최될 예정이다.
 
전라남도는 그동안 소외됐던 섬 지역을 초고속 인터넷, 에너지 자립섬, 상·하수도 시설개선 등 고도화 19개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왔다. 앞으로도 체계적 섬 발전전략을 수립할 국립 섬정책 연구소 유치, 도서의 1일 생활권 확보와 뱃길 대중화를 위한 연안 여객선 공영제 실현 등을 위해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섬의 날 제정은 도의 역점시책인‘가고 싶은 섬’ 가꾸기와 섬 주민 정주여건 개선, 섬 관광객 증가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2019년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와 지구촌 섬발전 컨퍼런스가 전남에서 개최되도록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공감버튼 공감해요 < 0 > 기사 신고
잼잼코믹스 기사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광주전남닷컴